고객지원 > 업계뉴스

제목 물벼룩 등으로 산업폐수 독성 평가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833회
작성일 2007-12-14 첨부파일  
환경부는 폐수배출시설에 대한 ‘생태독성 배출허용기준’ 도입을 내용으로 하는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공포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산업폐수에 다양하게 함유되어 있는 유해화학물질 및 중금속이 물속에 존재하는 동식물 등 공공수역 생태계에 미치는 독성을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수질관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지금까지의 산업폐수 관리는 개별 오염물질에 대한 배출허용기준을 설정하고 이를 준수하도록 하고 있으나, 산업발달로 인해 유해화학물질의 종류는 급속히 증가하고 있고, 이들 미지의 독성물질에 대한 개별대응에는 한계가 따랐다.

이에 따라 폐수의 수생태계에 대한 독성을 통합 평가하고 수용체 중심의 수질관리를 위해 생태독성 관리제도를 도입하게 되었다.

생태독성이란 폐수가 실험대상 물벼룩에 미치는 급성 독성 정도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를 이용한 배출허용기준 설정을 통해 산업폐수 배출시설을 관리하게 되며, 미국·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1970년대부터 도입·운영해 오고 있다.

이번에 도입되는 생태독성 배출허용기준은 석유화학시설 등 유해화학물질을 다종·다량 사용하는 35개 업종(전체 82개 업종)을 대상으로 2011년부터 사업장 규모별로 단계적으로 적용된다.

기준치는 외국의 기준, 국내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하여 철강산업시설 등 30개 업종에 대해서는 TU 2로 설정하였다.

‘TU(Toxicity Unit)’은 독성단위로 시험대상생물이 50%이상 생존하는 것을 기준으로 하며, 원폐수 대상인 경우 TU 1, 2배 희석한 경우 TU 2 등으로 표기한다.

도금·염색·합성염료제조 시설 등 일부 독성이 높은 5개 업종에 대해서는 제도시행 초기임을 감안하여 TU 4 및 TU 8로 하되, 2016년부터 TU 2로 강화되도록 하였다.

다만, 청정지역내의 배출시설과 공공처리시설인 폐수종말처리시설에는 보다 엄격한 기준(TU 1)을 설정하였다.

환경부는 제도의 안정적인 시행과 산업계가 이에 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연구·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문의 : 산업수질관리과, 02-2110-6855

▲ 이전글 하이닉스 이천공장 구리공정 전환 허용키로
▼ 다음글 "질산 일시에 대량 유출시, 치명적 영향 줄수도…"